- 1차 : 25 APT 트레이스 스캔
- 2차 : 주중 MBR 프로텍터 제공
- 3.20 APT 공격 노출 여부 및 잔여 흔적 추적하는 ‘APT 트레이스 스캔’ 고객사 제공
비상대응체제 유지 및 고객 피해 최소화 노력 지속
 
글로벌 보안 기업 안랩(대표 김홍선, www.ahnlab.com)은 오늘지난 3 20 14시경 발생한 특정 방송사/금융사 대상 APT 공격에 대한 ‘고객정보보호 후속조치’를 발표했다이는 안랩이 공격발생 당일인 3 20 17 49분에 긴급 V3 엔진 업데이트 및 18 40분에 전용백신을 배포한 데 이은 후속조치이다.
 
안랩이 발표한 고객정보보호 후속조치는 △3.20 APT 공격 노출 여부 및 잔여 흔적을 추적하는 ‘APT 트레이스 스캔(APT Trace Scan)’ 제공 △만약에 있을지 모르는 변종에 대비해PC부팅영역인 ‘MBR(마스터부트레코드)’ 보호를 위한 ‘MBR 프로텍터(MBR Protector)’ 제공 등이다.
 
안랩은 우선 25일부터 ‘APT 트레이스 스캔(APT Trace Scan)’을 고객사에 개별적으로 제공했다. APT 트레이스 스캔은 자신의 PC가 이번 ‘3.20 APT 공격’에 노출됐는지 여부와 공격 흔적을 확인하는 프로그램이다이는 안랩 고객사 중장애증상을 겪지 않았거나 공격 당일 엔진 업데이트 및 전용백신을 실행했어도 이번 공격과 관련해 내부 시스템의 안전 상태를 더욱 정확하게 알고 싶어하는 고객과추측성 정보로 불안해 하고 있는 고객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사용자의 PC를 스캔한 후만약 공격 흔적이 발견되면 팝업창을 통해 PC격리 및 백업 등 초기 조치와 별도의 안내사항을 공지한다고객 문의 접수 후에는 전화 및 방문 지원으로 고객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안랩은 25일 ‘APT 트레이스 스캔(APT Trace Scan)’을 제공하고이후 주중에 MBR 프로텍터 등을 상황에 맞게 제공해 고객 정보보호를 체계적으로 진행해나갈 계획이다.
 
사고 발생 후 안랩은 보안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전사 비상 대응 체제를 급박하게 가동하고 있다다만 지금까지 피해가 일반 사용자들까지 퍼져있지 않은 상황에서 추측성 정보를 자제해 사회불안 야기를 피하고명확한 원인규명 및 피해 최소화 솔루션 개발에 집중하고자 대외발표를 자제해 왔다.
 
안랩의 김홍선 대표는 “명확한 조사결과 안랩에 귀책사유가 있다면 피하지 않고 책임을 질 것이며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고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DH,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