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발견된 악성코드는 아래 [그림1]에서 보이는 것처럼, 국방표준종합정보시스템 VPN 사용자를 대상으로 유포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악성코드는 Help 파일로 위장했으며, 위장한 CHM 파일에는 [표 1]과 같은 파일들이 포함되어있다.

 

 

 

/index.htm - 악성 파일을 로드

/제목 없음.jpg - 사용자를 속이기 위한 그림 파일

/msupdate.exe - 악성 파일

[표 1] CHM에 포함되어 있는 파일들

 

악성코드에 포함되어 있는 '제목 없음.jpg'의 내용은 아래와 같다.

[그림 1] CHM 실행 화면 (제목 없음. JPG)

처음 CHM 파일을 실행하면 [그림 2]와 같은 형식의 index.htm을 실행하게 되는데 이때 msupdate.exe가 실행된다.

 

[그림 2] object 태그를 이용하여 악성 파일(msupdate.exe) 실행

 

msupdate.exe는 리소스 영역에 [표 2]와 같이 DLL을 포함하고 있으며, 실행 시 해당 DLL을 'Application Management'라는 이름의 서비스로 등록시킨다. (서비스 메인 이름 'iamcoming')

 

[표 2] 리소스 영역에 포함하고 있는 DLL(위) & 해당 DLL을 서비스로 등록(아래)

 

등록된 DLL은 C&C인 express.xxxxxx.com: 80 (1x5.4x.2xx.1xx)와 통신하는데 사용자 컴퓨터 명과 IP 등의 시스템 정보를 수집하여 서버로 보내고 두 개의 스레드를 생성해 명령을 주고받는다. 이때의 패킷은 암호화되어 있는데 보낼 때에는 0x67 받을 때는 0x11 로 각각 XOR연산하여 보낸다.

 

[그림 3] 난독화된 패킷 (좌), 복호화 된 패킷(우)

 

해당 악성코드는 서버에서 받아온 명령(ipconfig /all, cd, dir 등)을 통해 PC에 있는 디렉터리 리스트나 IP 정보를 계속 유출하고 있었고, 서버에서 받아온 명령을 그대로 실행해서 더 많은 악성 행위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메일로 오는 의심스러운 CHM 파일은 열어 보지 않는 등, 사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V3 제품에서는 아래와 같이 진단 가능하다.

 

<V3 제품군의 진단명>

 

Dropper/Agent (2014.10.31.05)

Trojan/Win32.Backdoor (2014.10.30.0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DH, L@@

2013년 9월 12일 새벽 러시아 보안 업체인 캐스퍼스키(Kaspersky)에서는 해당 업체 블로그 "The “Kimsuky” Operation: A North Korean APT?"를 통해 한국을 대상으로 한 고도의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공격이 발견되었음을 공개하였다.


해당 블로그에서는 총 31개의 악성코드 MD5 해쉬(Hash) 값을 공개하였으며, 공격자는 불가리아의 무료 이메일 서버스인 mail.bg 를 이용해 감염된 시스템에서 탈취한 데이터를 보관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ASEC에서는 해당 블로그에서 공개한 총 31개의 악성코드에 대해 2013년 6월부터 발견되고 있음을 파악하고 다양한 방안으로 대응을 진행 중에 있다.


아래 그래프는 이번에 캐스퍼스키에서 명명한 The “Kimsuky” Operation에서 공개된 31개의 악성코드들을 ASD(AhnLab Smart Defense)의 데이터 베이스에 다년간 축적된 데이터를 이용해 발견된 시기를 년도와 월별로 정리한 내역이다.



이번 한국을 대상으로한 The “Kimsuky” Operation로 명명된 APT 공격에 사용된 악성코드는 2009년 3월 최초로 발견되었으며, 4년 동안 동일한 형태의 다른 변형들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2013년 6월 초를 시작으로 6월 한 달 동안 총 10개의 변형들이 발견되었으며, 2013년 9월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변형들이 발견되었다.


The “Kimsuky” Operation에 사용된 악성코드들 모두 기존 한국에서 지속적으로 발견되던 취약한 한글 파일(.HWP)을 이용해 감염을 유도하는 기법으로 유포 되었다.


취약한 한글 파일들은 한국 내 정부 기관과 관공서를 대상으로 APT 공격에서 특징적으로 발견되는 이메일에 취약한 한글 파일을 첨부하여 공격 대상이 되는 내부 직원들에게 전달하는 스피어 피싱(Spear Phishing) 형태의 공격 기법이 사용되었다.


이러한 취약한 한글 파일들은 2012년 10월에 발견된 아래 이미지와 같이 스피어 피싱(Spear Phishing) 형태의 공격 기법으로 공격 대상이 되는 기관의 내부 직원들에게 전달 되었다.




현재까지 한국에서 발견된 스피어 피싱(Spear Phishing) 이메일에 첨부된 취약한 한글 파일은 크게 다음과 같은 3가지 취약점을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HWPTAG_PARA_HEADER 레코드에서 취약점 발생

HWPTAG_PARA_TEXT 레코드에서 취약점을 발생

HWPTAG_SHAPE_COMPONENT_TEXTART 레코드에서 취약점 발생


그러나 앞서 언급한 주요 3가지 취약점 이외에도 새로운 제로데이(Zero Day) 취약점들이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음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생성되는 악성코드 역시 가장 최근인 9월 초에 발견된 취약한 한글 파일의 경우, 보안 패치가 설치 되지 않은 취약한 버전의 아래 한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시스템에서 열어보게 될 경우 다음과 같은 악성코드들이 생성된다.


-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Temp\core.dll 

- C:\WINDOWS\system32\olethk64.dll

- C:\WINDOWS\system32\spondge.dll

- C:\WINDOWS\system32\zipfd.icc


그리고, 감염된 시스템에서 탈취한 데이터를 아래 무료 이메일 서비스를 사용하는 메일 주소로 전송하게 된다.


- zmail.zoho.com

- accounts.zoho.com


ASEC에서는 탈취한 데이터가 전송되는 이메일 주소의 메일 주소를 확인 하게 되면 아래 이미지와 동일한 초기 화면을 볼 수 있다. 그리고 한국에서 많이 사용되는 메일 서비스 계정을 이용해 ID가 등록되어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그리고 해당 이메일 주소로 접속 한 시스템 이력을 확인 해보게 되면, 해당 이메일 주소를 사용한 공격자는 2013년 8월 28일 마지막으로 접속을 한 것이 알 수 있다. 9월 11일과 12일 접속한 IP는 ASEC에서 분석을 위한 목적으로 접속을 한 이력이다.



이와 함께 이메일을 수신한 이력을 확인 해보면, 아래 이미지와 같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시스템에서 탈취 및 키로깅(Keylogging) 된 데이터가 암호화 되어 이메일의 첨부 파일로 보관 중인 것을 확인 할 수 잇다.


그리고 해당 메일 계정의 휴지통(Trash)에 존재하는 이메일의 첨부 파일에는 향휴 유포를 목적으로 추정되는 새로운 악성코드 변형이 XOR로 인코딩 되어 kkc.txt (77,824 바이트)라는 파일명으로 보관 중에 있다.



이번에 공개된 악성코드들 중 윈도우 레지스트리(Windows Registry)를 조작하여, V3의 개인용 방화벽(Personal Firewall)을 무력화하고자 하는 사례가 존재하였다.


그러나 최신 버전의 엔진과 패치를 모두 적용한 V3 제품 군의 경우에는 아래 이미지와 같이 "자체 보호" 기능으로 인해 개인용 방화벽이 무력화 되지 않는다.


 


이 번 캐스퍼스키에서 공개한 The “Kimsuky” Operation 으로 명명된 APT 공격에 사용된 악성코드들 가진 취약한 한글 파일과 관련 악성코드들은 모두 V3 제품 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Trojan/Win32.XwDoor

이 외에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취약점을 악용하는 취약한 한글 파일들과 관련 악성코드들은 모두 V3 제품 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HWP/Exploit
Trojan/Win32.Backdoor
Trojan/Win32.Npkon
Trojan/Win32.Dllbot

취약점을 악용하는 취약한 한글 파일들은 APT 전문 대응 솔루션인 트러스와쳐(TrusWatcher, 미국 제품명 MDS(Malware Defense System)에 포함된 DICA(Dynamic Intelligent Content Analysis)에 의해 시그니처 없이 아래와 같이 탐지 가능하다.

Exploit/HWP.AccessViolation-DE
Exploit/HWP.AccessViolation-SEH

V3 인터넷 시큐리티(Internet Security) 9.0 에 포함된 MDP 엔진에서도 시그니처 없이 다음과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Dropper/MDP.Exploit
Suspicious/MDP.Document
Suspicious/ MDP.Exploit
Suspicious/MDP.Behavior

취약점을 악용하는 취약한 한글 파일이 첨부된 스피어 피싱(Spear Phishing) 형태의 공격 기법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러므로, 사용하고 있는 아래아 한글 소프트웨어의 보안 패치를 모두 설치하고, 조직 외부 인물이 발송한 이메일에 첨부되어 있는 한글 파일을 열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2012년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국내 관공서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한글 소프트웨어의 취약점을 악용하여 악성코드 감염을 시도하는 사레가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다.


특히 2012년 6월과 10월에는 한글 소프트웨어에 존재하는 알려지지 않은 제로 데이(Zero-Day, 0-Day) 취약점을 악용하는 사례들도 발견되었다.


10월 15일과 16일 다시 국내에서 국방 관련 내용을 가지고 있는 취약한 한글 파일들이 발견되었으며, 이 번에 발견된 취약한 한글 파일은 총 2개로 "군환경교육계획(2012).hwp (1,044,996 바이트)"와 "우리도 항공모함을 갖자.hwp (240,285 바이트)"의 파일명으로 유포되었다.


취약한 한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시스템에서 해당 취약한 한글 파일들을 열게 될 경우에는, 아래 이미지와 같이 국방 관련 내용이 나타나게 된다.




해당 취약한 한글 파일들은 기존에 이미 알려진 HncTextArt_hplg 또는 HncApp.dll 관련 버퍼 오버플로우(Buffer Overflow)로 인한 코드 실행 취약점들을 악용하고 있다.


첫 번째 취약한 한글 파일인 군환경교육계획(2012).hwp 을 열게 되면, 백그라운드로 "system32.dll (65,536 바이트)" 가 다음 경로에 생성 된다.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Temp\system32.dll 


그리고 다시 "taskmon.exe (15,048 바이트)"를 아래 경로에 추가적으로 생성하여, 시스템이 재부팅하더라도 자동 실행하게 구성한다.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시작 메뉴\프로그램\시작프로그램\taskmon.exe 


추가적으로 생성된 taskmon.exe는 외부에 있는 시스템으로 역접속을 시도하나 분석 당시에는 정상적인 접속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다음의 악의적인 기능들을 수행하게 된다.


CMD.EXE 실행 후 콘솔 명령 실행

감염된 시스템의 윈도우 운영체제 정보 수집

원격에서 공격자가 지정한 명령 수행


두 번째 취약한 한글 파일인 우리도 항공모함을 갖자.hwp 을 열게 되면, 백그라운드로 "hncctrl.exe (164,352 바이트)" 가 다음 경로에 생성 된다. 


c:\documents and settings\tester\local settings\temp\hncctrl.exe 


그리고 다시 "svchost.exe (131,584 바이트)"를 아래 경로에 추가적으로 생성하게 된다.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Application Data\svchost.exe


svchost.exe 는 윈도우 레지스트리에 다음 키 값을 생성하여 시스템이 재부팅하더라도 자동 실행되도록 구성하게 된다.


 HKEY_CURRENT_USER\Software\Microsoft\Windows\CurrentVersion\Run

Network =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Application Data\svchost.exe


추가적으로 생성된 svchost.exe 는 외부에 있는 시스템으로 역접속을 시도하나 분석 당시에는 정상적인 접속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리고 감염 된 시스템에서 다음 보안 프로그램들의 프로세스가 실행 중이라면 강제 종료를 시도하게 된다.


DaumCleaner.exe

hcontain.exe

vrmonnt.exe

ALYac.exe

AYAgent.exe

ALYac.aye

AYAgent.aye


이 외에 감염된 시스템의 운영체제 로그인을 위한 사용자계정명과 암호를 수집하여, 국내 유명 포털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이메일 서비스를 이용하여 해당 정보를 유출하게 된다.


이 번에 발견된 국방 관련 내용을 가지고 있는 취약한 한글 파일들은 V3 제품 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HWP/Exploit

Win-Trojan/Locker.65536

Trojan/Win32.Agent

Win-Trojan/Backdoor.15048


APT 전문 대응 솔루션인 트러스와쳐(TrusWatcher)에 포함된 DICA(Dynamic Intelligent Content Analysis)에 의해 시그니처 없이 아래와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Exploit/HWP.AccessViolation-DE


향후 출시 예정인 V3 인터넷 시큐리티(Internet Security) 9.0 에 포함 예정인 ASD 2.0의 MDP 엔진에서도 시그니처 없이 다음과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Dropper/MDP.Exploit

Dropper/MDP.Document

Suspicious/MDP.Document

Suspicious/MDP.DropMalware

Suspicious/MDP.Behavior


현재 한글과 컴퓨터에서는 해당 취약한 한글 파일들이 악용하는 취약점에 대한 보안 패치를 배포 중인 상태이다. 그러므로 해당 보안 패치를 설치하는 것이 악성코드 감염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방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ASEC에서는 최근 다양한 형태의 전자 문서들에 존재하는 취약점을 악용하는 악성코드들을 발견하였다.


전자 문서와 관련된 악성코드들이 발견되는 것이 이 번이 처음 발생한 사항이 아니지만, 마이크로소프트 워드(Microsoft Word), 한글 소프트웨어 그리고 어도비 리더(Adobe Reader) 파일인 PDF에 존재하는 알려진 취약점 등을 악용하는 악성코드가 동시 다발적으로 발견된 것은 특이 사항으로 볼 수 있다.


먼저 한글 소프트웨어와 관련된 악성코드는 크게 3가지 형태로 기존에 알려진 취약점을 악용하는 형태, 특이하게 내부에 악의적인 목적으로 제작된 자바 스크립트(Java Script)가 포함된 형태 그리고 한글 문서 자체가 특이한 OLE 포맷을 가지고 있는 형태가 발견되었다.


기존에 알려진 한글 취약점을 악용하는 취약한 한글 파일은 아래 이미지와 동일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붙임1_국방기술정보 위원명단_[2].hwp (1,061,892 바이트)"로 유포되었다.



해당 취약한 한글 파일은 HncApp.dll에 존재하는 문단 정보를 파싱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버퍼 오버플로우로 인한 임의의 코드 실행 취약점을 악용하고 있으며, 이는 기존에 알려진 취약점으로 이미 한글과 컴퓨터에서 보안 패치를 배포 중에 있다.


두 번째 발견된 취약한 한글 파일은 아래 이미지와 동일하게 문서 암호가 설정되어 있는 "122601.hwp (213,133 바이트)"와 동일 한 파일명에 파일 크기만 217,231 바이트로 다른 파일이 존재한다.


해당 한글 파일들의 내부에는 아래 이미지와 동일한 형태로 특이하게 자바 스크립트(Java Script)가 포함되어 있다.



내부에 포함되어 있는 해당 자바 스크립트 코드를 디코딩하게 되면, 특정 시스템에서 ie67.exe (99,328 바이트)의 다른 악성코드를 다운로드 후 실행하도록 되어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래 이미지와 동일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실험 리포트.hwp (7,887,360 바이트)"라는 파이명으로 유포되었으나, 해당 문서를 여는 것만으로는 악성코드 감염 행위가 발생하지 않는다.



해당 한글 파일의 OLE 포맷을 보게되면 아래 이미지와 동일하게 기존에 발견된 특이항 형태의 섹션명이 포함된 한글 파일과 유사한 형태를 가지고 있다.



어도비 아크로뱃(Adobe Acrobat)에 존재하는 알려진 취약점을 악용하는 PDF 파일은 아래 이미지와 동일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안보현안분석.pdf  (679,753 바이트)" 파일명으로 유포 되었다.



해당 취약한 PDF 파일은 기존에 알려진 CVE-2009-0927 취약점을 악용하고 있으며, 2009년 3월 어도비에서 보안 권고문 "APSB09-04 Security Updates available for Adobe Reader and Acrobat"을 통해 이미 보안 패치가 배포 중에 있다.


마지막으로 발견된 마이크로소프트 워드에 존재하는 취약점을 악용하는 취약한 워드 파일은 유포 당시의 정확한 파일명은 확인 되지 않지만, 265,395 바이트의 크기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해당 워드 파일은 CVE-2012-0158 취약점을 악용하며 보안 권고문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2-027 - 긴급 Windows 공용 컨트롤의 취약점으로 인한 원격 코드 실행 문제점 (2664258)" 을 통해 이미 보안 패치가 배포 중인 알려진 취약점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한글 소프트웨어 그리고 어도비 리더에 존재하는 취약점들을 악용하여 악성코드 감염을 시도하는 악성코드들 모두 V3 제품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HWP/Exploit

Dropper/Exploit-HWP

Dropper/Cve-2012-0158

PDF/Exploit

Backdoor/Win32.PcClient

Dropper/Win32.OnlineGameHack 

Win-Trojan/Infostealer.28672.K

Win-Trojan/Infostealer.81920.B


APT 전문 대응 솔루션인 트러스와쳐(TrusWatcher)에 포함된 DICA(Dynamic Intelligent Content Analysis)에 의해 시그니처 없이 아래와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Exploit/HWP.AccessViolation-SEH

Exploit/DOC.AccessViolation-DE


향후 출시 예정인 V3 인터넷 시큐리티(Internet Security) 9.0 에 포함 예정인 ASD 2.0의 MDP 엔진에서도 시그니처 없이 다음과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Dropper/MDP.Document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이 번에 발견된 취약한 전자 문서 파일들은 모두 기존에 알려진 취약점들을 악용하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 한글과 컴퓨터 그리고 어도비에서 모두 해당 취약점들을 제거할 수 있는 보안 패치들을 배포 중에 있다.


그러므로 향후 유사한 보안 위협들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관련 보안 패치를 설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ASEC에서는 한글과 컴퓨터에서 개발하는 알려진 코드 실행 취약점을 악용하는 취약한 한글 파일을 악용한 악성코드가 발견되었다는 것을 9월 4일 공개하였다.


9월 4일 취약한 한글 파일에 대해 공개한 이 후인 9월 5일과 9월 6일 오전 기존에 알려진 취약점을 악용하는 취약한 한글과 파일들과 악성코드들이 다시 발견되었다.


9월 5일 발견된 취약한 한글 파일은 아래 이미지와 동일하게 최근 언론을 통해 이슈가 되고 있는 독도 관련 내용을 담고 있으며, 문서 역시 독도 일본땅`日,자신만만증거보니…황당.hwp (447,504 바이트)라는 파일명을 가지고 있다.



해당 취약한 한글 파일은 HncApp.dll에 존재하는 문단 정보를 파싱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버퍼 오버플로우(Buffer Overflow)로 인한 코드 실행 취약점이다.


해당 취약점으로 인해 suchost.exe (295,424 바이트)을 다음의 경로에 생성한다.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temp\suchost.exe


그리고 생성된 suchost.exe (295,424 바이트)는 다시 아래의 경로에 connection.dll (295,424 바이트)를 생성한다.


c:\documents and settings\all users\application data\connection.dll


윈도우 시스템에 존재하는 정상 파일인 svchost.exe를 실행하여 스레드로 인젝션되어 홍콩에 위치한 특정 시스템으로 역접속을 시도하게 된다.


9월 6일 금일 오전에 발견된 취약한 한글 파일은 총 2건이며, 그 중 첫번째는 아래 이미지와 같은 내용을 담고 있으며, 파일명 역시 1. 기술료 신청서 양식.hwp (1,000,964 바이트)를 가지고 있다.



두번째 취약한 한글 파일 역시 아래와 같은 이미지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확인된 유포 당시 파일명은 2. 기술료 지급대상자 명단(12.09.06 현재).hwp (1,019,908 바이트)를 가지고 있다.



금일 오전에 발견된 2건의 취약한 한글 파일들 모두 기존에 발견되었던 취약한 한글 파일들에서 사용되었던 HncTextArt.hplg 존재하는 취약점을 다시 악용하고 있다.


해당 취약점으로 인해 system32.dll (81,920 바이트)를 다음 경로에 생성하게 된다.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Temp\system32.dll


그리고 생성된 system32.dll (81,920 바이트)는 다시 아래의 경로에 taskeng.exe (28,672 바이트)를 생성하게 된다.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시작 메뉴\프로그램\시작프로그램\taskeng.exe


이번에 발견된 총 3개의 취약한 한글 파일들에 의해 생성되는 악성코드들은 공격자의 명령에 따라 다양한 악의적인 기능들을 수행하게 되는 백도어 형태의 악성코드이다.


발견된 취약한 한글 파일과 악성코드들은 V3 제품 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HWP/Exploit

Backdoor/Win32.Etso

Win-Trojan/Infostealer.81920 

Win-Trojan/Infostealer.28672.J 


APT 전문 대응 솔루션인 트러스와쳐(TrusWatcher)에 포함된 DICA(Dynamic Intelligent Content Analysis)에 의해 시그니처 없이 아래와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Exploit/HWP.AccessViolation-SEH

Exploit/HWP.AccessViolation-DE


향후 출시 예정인 V3 인터넷 시큐리티(Internet Security) 9.0 에 포함 예정인 ASD 2.0의 MDP 엔진에서도 시그니처 없이 다음과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Dropper/MDP.Exploit


현재 한글과 컴퓨터에서는 해당 취약한 한글 파일들이 악용하는 취약점에 대한 보안 패치를 배포 중인 상태이다. 그러므로 해당 보안 패치를 설치하는 것이 악성코드 감염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방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ASEC에서는 그 동안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는 한글 소프트웨어에 존재하는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 감염 사례들 다수를 언급하였다. 


6월 15일 - 한글 제로데이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 유포


6월 26일 - 알려진 한글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 유포


7월 5일 -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취약한 한글 파일 유포


7월 25 - 한글 취약점을 악용한 취약한 한글 파일 추가 발견


2012년 8월 13일, 어제 다시 기존에 알려진 한글 취약점을 악용하는 취약한 한글 파일이 발견되었으며, 해당 취약한 한글 파일을 열게 되면 다음과 같은 내용이 나타나게 된다.



해당 취약한 한글 파일은 아래 이미지와 동일한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새로운 제로 데이(Zero Day, 0-Day) 취약점이 아니다.



해당 취약점은 HncTextArt_hplg에 존재하는 스택(Stack)의 경계를 체크하지 않아 발생하는 버퍼 오버플로우(Buffer Overflow) 취약점이며, 해당 취약점은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악용되어 왔던 한글 소프트웨어 취약점들 중 하나이다. 그리고 해당 취약점은 한글과 컴퓨터에서 이미 보안 패치를 제공 중에 있다. 


해당 취약점이 존재하는 한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시스템에서 금일 유포된 취약한 한글 파일을 열게 되면 사용자 계정의 임시 폴더에 SUCHOST.EXE (296,448 바이트) 파일을 생성하게 된다.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Temp\SUCHOST.EXE


생성된 SUCHOST.EXE (296,448 바이트) 파일은 다시 SxS.DLL (296,448 바이트) DLL 파일 1개를 생성하여 감염된 시스템에서 실행 중인 모든 프로세스에 스레드로 인젝션하게 된다.


C:\Documents and Settings\All Users\Application Data\SxS.DLL

C:\Documents and Settings\All Users\Application Data\SS.LOG


그리고 동일한 위치에 생성된 SS.LOG는 감염된 시스템에서 입력된 키로깅과 웹 사이트 접속 기록들을 보관하는 로그 파일이다.


생성한 SxS.DLL (296,448 바이트)을 시스템 재부팅시에도 자동 실행하기 위해 레지스트리에 다음 키를 생성하여 "Windows SxS Services"라는 명칭의 윈도우 서비스로 등록하여 실행하게 된다.


HKLM\SYSTEM\ControlSet001\Services\SxS\Parameters\ServiceDll

"C:\Documents and Settings\All Users\Application Data\SxS.DLL"


그리고 레지스트리 키 생성이 완료가 되면 최초 취약한 한글 파일에 의해 생성되었던 SUCHOST.EXE (296,448 바이트)을 삭제하게 된다.


SxS.DLL (296,448 바이트)에 의해 스레드 인젝션된 정상 svchost.exe 파일을 통해 홍콩에 위치한 특정 시스템으로 접속을 시도하게 되나 분석 당시에는 정상적인 통신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정상적인 통신이 이루어지게 될 경우에는 감염된 시스템에서 입력되는 키보드 입력들을 가로채고 웹 사이트 접근을 모니터링 등 하는 일반적인 백도어 기능들을 수행하게 된다.


이 번에 발견된 기존에 알려진 한글 소프트웨어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들은 V3 제품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Exploit/Hwp.AccessViolation-SEH

Backdoor/Win32.Etso


APT 전문 대응 솔루션인 트러스와쳐(TrusWatcher)에 포함된 DICA(Dynamic Intelligent Content Analysis)에 의해 시그니처 없이 아래와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Exploit/HWP.AccessViolation-SEH


향후 출시 예정인 V3 인터넷 시큐리티(Internet Security) 9.0 에 포함 예정인 ASD 2.0의 MDP 엔진에서도 시그니처 없이 다음과 같이 탐지가 가능하다.


Dropper/MDP.Document(6)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한글과 컴퓨터에서 보안 패치를 배포 중인 상태이다. 그러므로 해당 보안 패치를 설치하는 것이 악성코드 감염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방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검색 엔진을 개발하는 구글(Google)에서는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위해 지메일(Gmail), 구글 리더(Google Reader)와 구글 닥스(Google Docs) 등 여러가지 서비스를 제공해주고 있다.


구글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들은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다면 언제든지 메일과 웹 사이트 그리고 문서 등을 읽거나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 해주고 있으며, 개발자들의 경우에는 구글 코드(Google Code)라고 하여 프로그램 개발과 관련한 소스코드와 파일등을 개발자들 사이에서 공유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서비스들 모두 24시간 중단되지 않는 가용성을 제공하고 있으며, 구글에서 운영을 하고 있음으로 안정성까지 제공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악용하여 구글 코드에 악성코드를 업로드하여 유포에 악용하는 사례가 7월 23일 발견되었다.


구글 코드를 악성코드 유포에 악용하였던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며 7월 18일 발견되었던 개인 금융 정보 탈취 목적의 Banki 트로이목마 역시 구글 코드를 악용하였다.


이 번에 발견된 구글 코드를 악용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코드들은 아래 이미지와 같이 총 2개의 파일이며 server.exe (58,368 바이트)와 1.exe (37,772 바이트)이다.



해당 악성코드들의 상관 관계에 대해 ASD(AhnLab Smart Defense)의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분석 결과 1.exe (37,772 바이트)는 최초 7월 22일 17시경 유포되었다.


해당 1.exe (37,772 바이트) 파일이 실행되면 윈도우 시스템 폴더에 다음과 같이 자신의 복사본으로 생성하게 된다.


C:\WINDOWS\system32\WinHelp32.exe


그리고 "Windows Help Systemg" 라는 서비스명으로 다음의 레지스트리 키를 생성하여 시스템 재부팅시 자동 실행하도록 구성하였다.


HKLM\SYSTEM\ControlSet001\Services\WinHelp32t\ImagePath

"C:\WINDOWS\system32\WinHelp32.exe"


그리고 중국에 위치한 특정 시스템으로 접속을 시도하게 되나 분석 당시에는 정상적인 접속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ASD의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네트워크 접속 로그를 확인한 결과 7월 22일 23시경에는 다음 파일을 다운로드 하는 명령을 수행하고 있었다.


http://*********.googlecode.com/files/server.exe


1.exe (37,772 바이트)는 별도의 드라이버 파일(.SYS) 파일을 통해 보안 소프트웨어에 의해 후킹(Hooking)되어 있는 SSDT(System Service Dispatch Table)를 강제로 복구하는 기능을 수행하여, 자신이 보안 제품에 의해 탐지 되지 않도록 한다.


그 외에 공격자 의도에 따라 다음의 악의적인 기능들을 수행하게 된다.


파일 다운로드 및 실행

운영 체제 및 하드웨어 정보 수집

DoS(Denial of Service) 공격


1.exe (37,772 바이트)에 의해 다운로드 되는 server.exe (58,368 바이트)가 실행면 윈도우 시스템 폴더에 다음 파일을 생성하게 된다.


C:\WINDOWS\system32\(6자리 임의의 문자).exe   


그리고 "Remote Command Service"라는 서비스명으로 레지스트리 키를 생성하여 시스템 재부팅시 자동 실행하도록 구성하였다.


HKLM\SYSTEM\ControlSet001\Services\rcmdsvc\ImagePath

"C:\WINDOWS\system32\(6자리 임의의 문자).exe"


이와 함께 레지스트리 특정 키값을 수정하여 윈도우 시스템에 내장된 방화벽을 우회 할 수 있도록 설정하게 된다.


server.exe (58,368 바이트) 역시 7월 23일 20시 경에는 중국에 위치한 시스템에 접속을 시도하였으나 분석 당시에는 정상적인 접속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해당 파일 역시 공격자 의도에 따라 다음과 같이 일반적인 백도어(Backdoor)와 유사한 다양한 악의적인 기능들을 수행하게 된다.


파일 다운로드 및 실행

운영 체제 및 하드웨어 정보 수집

키보드 입력 후킹

DoS(Denial of Service) 공격

원격 제어


이 번 구글 코드를 통해 유포된 해당 악성코드들은 V3 제품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Win-Trojan/Agent.70144.KG

Backdoor/Win32.Yoddos


ASD 데이터베이스의 데이터를 통해 1.exe (37,772 바이트)와 server.exe (58,368 바이트)의 정보들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1.exe (37,772 바이트)가 다수의 국내 웹 사이트들에 대한 분산 서비스 거부(Distributed Denial-of-Service) 공격을 수행하였던 데이터들을 확인하였다.


해당 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의 대상이 되었던 웹 사이트들은 웹 하드 서비스 업체 웹 사이트와 소규모 의류 쇼핑몰이 주를 이루고 있었다.


이러한 정황들을 미루어 공격자는 중국 언더그라운드에서 공유되는 악성코드 생성기를 통해 생성한 악성코드들을 구글 코드에 업로드 한 후 취약한 웹 사이트 또는 포털 웹 사이트의 카페 등을 통해 유포한 것으로 추정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한국 시각으로 2011년 12월 7일 새벽 Adobe에서는 보안 권고문 "APSA11-04 Security Advisory for Adobe Reader and Acrobat"을 공개하며 Adobe Acrobat에서 알려지지 않은 제로 데이(Zero-Day) 취약점인 CVE-2011-2462가 발견되었음을 알렸다.

Adobe에서는  이번에 발견된 제로 데이 취약점에 영향을 받는  Adobe Acrobat 버전들은 다음과 같다고 밝히고 있다.

Adobe Reader X (10.1.1) and earlier 10.x versions for Windows and Macintosh
Adobe Reader 9.4.6 and earlier 9.x versions for Windows, Macintosh and UNIX
Adobe Acrobat X (10.1.1) and earlier 10.x versions for Windows and Macintosh
Adobe Acrobat 9.4.6 and earlier 9.x versions for Windows and Macintosh

그리고 보안 권고문을 통해 해당 제로 데이 취약점을 악용한 타겟 공격(Targeted Attack)이 발생하였으며, 해당 취약점을 보고 한 업체로는 미국 군수 방위 업체인 록히드 마틴(Lockheed Martin)으로 밝히고 있다.


이 번 타겟 공격과 관련하여 시만텍(Symantec)에서는 "A New Zero Day PDF Exploit used in a Targeted Attack" 블로그를 통해 이메일의 첨부 파일로 제로 데이 취약점인 CVE-2011-2462이 존재하는 PDF 파일을 전송한 것으로 공개 하였다. 그리고 공격 대상이 된 기업들로는 통신, 제조, 유통, 컴퓨터 하드웨어와 하드웨어 업체들인 것으로 밝히고 있다. 

ASEC에서는 이 번 타겟 공격이 11월 말에서 12월 초를 전후하여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발견된 취약한 PDF 파일은 최소 2개 이상 인것 파악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PDF 파일에는 Universal 3D 파일 포맷같은 3차원 이미지를 포함할 수 있다. U3D 이미지 파일은 일반적인 블럭헤더와 블럭 타입의 특별한 블럭데이터를 가질 수 있는 구조이다.

이 블럭들 중 ShadingModifierBlock은 0xFFFFFF45 값을 가지고, ShadingModifierBlock은 힙
(Heap)에 객체를 생성할 때 사용한다.

이런 오브젝트들의 포인트도 힙에 저장되며 포인터를 위해 메모리에 할당되는 양은 포인터사이즈에 U3D 파일의 Shader List Count 필드를 곱한 것이다. 그러나 포인터는 0xe0형태로 힙 메모리에 초기화되지 않은 상태로 설정 될 경우 이를 악용 가능한 힙 변형이 발생 할 수 있다.

이 번에 발견된 취약한 PDF들은 아래 이미지와 같은 악의적인 3D Stream을 포함하고 있다.

 
해당 악의적인 3D Stream의 압축을 해제하게 되면 아래 이미지와 같은 U3D 파일이 생성되며 붉은 색 박스로 표시된 부분에 의해 실질적인 오버플로우(Overflow)가 발생하게 된다.
 


OpenAction을 통해 취약한 PDF 파일이 실행 될 때 아래 이미지와 같은 14번 오브젝트에서 AcroJS를 포함한 15번 오브젝트 부분의 스크립트를 실행하도록 되어 있다.


15번 오브젝트에는 아래 이미지와 같이  힙 스프레이를 통해 쉘코드를 메모리에 적재하는 AcroJS가 포함되어 있다.


쉘코드는 XOR 97로 디코딩(Decoding)하는 과정을 거쳐 백도어 기능을 수행하는 악성코드를 시스템에 생성하게 된다.


메일로 전달 된 CVE-2011-2462 제로 데이 취약점을 가지고 있는 PDF 파일을 실행하게 되면 아래 이미지와 동일한 내용을 가지고 있는 정상 PDF 파일이 보여진다.


그러나 실제로는 사용자 모르게 다음 파일들이 시스템에 생성되고 실행 된다.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ctfmon.exe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Temp\ManTech Employee Satisfaction Survey.pdf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pretty.exe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WSE4EF1.TMP 


생성된 파일들 중 
ManTech Employee Satisfaction Survey.pdf는 위 이미지와 동일한 취약한 PDF 파일이 실행 될 때 감염된 시스템의 사용자로 하여금 악성코드로 의심하지 못하도록 보여지는 정상 파일이다. 

생성된 
ctfmon.exe(39,936 바이트)는 자신의 복사본을 다시 동일한 위치에 pretty.exe(39,936 바이트)로 생성하며 DLL 파일인 WSE4EF1.TMP(31,232 바이트)를 드롭(Drop) 한다. 해당 파일들 모두 마이크로소프트 비주얼 C++(Microsoft Visual C++)로 제작 되었으며 실행 압축은 되어 있지 않다.

그리고 ctfmon.exe는 다음의 레지스트리(Registry) 키를 생성하여 시스템이 재부팅하더라도 자동 실행하도록 한다.

HKCU\Software\Microsoft\Windows\CurrentVersion\Run
office = 
"C:\Documents and Settings\[사용자 계정명]\Local Settings\pretty.exe"

 
드롭 된  WSE4EF1.TMP는 다음의 프로그램들이 실행되어 프로세스를 생성하게 되면 아래 이미지와 같이 스레드(Thread)로 해당 프로세스에 인젝션(Injection) 하게 된다.

Microsoft Outlook
Microsoft Internet Explorer
Firefox



인젝션에 성공하게 되면 HTTPS로 다음 시스템으로 접속을 시도하게 되나 테스트 당시에는 정상적인 접속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hxxps://www.pr[삭제]her.com/asp/kys[삭제]_get.asp?name=getkys.kys


정상적인 접속이 이루어지게 되면 다음의 악의적인 기능들을 수행하게 되며, 해당 악성코드들은 기존 다른 침해 사고에서 발견되었던 원격 제어 형태의 백도어(Backdoor)이다.

파일 업로드 및 다운로드
CMD Shell 명령 수행
시스템 강제 종료 및 재부팅
프록시(Proxy) 서버 


이번에 발견된 Adobe Acrobat에 존재하는 제로 데이 취약점인 CVE-2011-2462를 악용한 타겟 공격은 취약한 PDF 파일과 감염되는 악성코드 등 전반적인 사항들을 고려하였을때, 공격자는 기업 내부에 존재하는 중요 데이터를 탈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 및 유포한 것으로 추정된다.

타겟 공격에 실제 악용된
CVE-2011-2462 취약점에 대한 보안 패치는 Adobe에 의해 현지 시각으로 12월 12일 배포 될 예정이나 다른 보안 위협에서 해당 제로 데이 취약점을 악용 할 가능성이 높음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해당 제로데이 취약점에 대한 임시 대응 방안으로 Adobe에서는 사용하는 Adobe Reader의 버전을 10.0으로 업그레이드 하고 해당 버전에 포함되어 있는 보호 모드(
Protected Mode)와 보호 뷰(Protected View) 기능을 활성화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메뉴 → 편집 → 기본 설정 → 일반  → 시작할 때 보호 모드 사용(활성)
 


메뉴 → 편집 → 기본 설정 → 보안(고급)  → 고급 보안 사용(활성)

 

이 번 발견된 Adobe Acrobat에 존재하는 제로 데이 취약점인 CVE-2011-2462을 악용한 악성코드들 모두 V3 제품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하고 있다.

PDF/
CVE-2011-2462
Win-Trojan/Agent.39936.BAT
Backdoor/Win32.CSon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최근에 발생하는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같은 보안 사고들에서는 기업 내부 네트워크로 메일이나 메신저(Messenger), SNS(Social Network Service) 등을 이용해 백도어(Backdoor) 기능을 수행하는 악성코드를 전달하여 감염을 시도한다.
 

이렇게 전달 되는 악성코드들 대부분은 공격자에 의해 사전에 안티 바이러스(Anti-Virus) 소프트웨어에 의해 진단이 되는지 테스트 과정을 거쳐 공격 성공율을 높이고 있다.

이러한 테스트의 과정은 최근 러시아에서 발견된 아래와 같은 프라이빗 AV 체커(Private AV Checker) 웹 사이트를 통해 진행되며 모두 금전적인 댓가를 지불하게 된다.

이 번에 발견된 해당 웹 사이트에서 35개의 안티 바이러스 제품들의 검사가 가능하며 1회 검사에 1 센트이며 20 달러(한화 약 22,000원)를 지불할 경우에는 500회까지 검사가 가능하다고 광고 중 이다.
 

 
해당 웹 사이트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해당 웹 사이트는 다시 아래 러시아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를 이용하여 제작하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

러시아어로 제작된 아래 웹 사이트 역시 35개의 안티 바이러스 소프트웨어를 검사가 가능하며 그 중에는 안랩의 V3 Internet Security 8.0도 포함이 되어 있었다. 그리고 1회 사용에는 15 센트, 한 달 사용에는 25 달러(한화 약 27,500원)라고 공개하고 있다.

 
이 외에도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위한 웹 사이트가 보안 업체들의 블랙 리스트(BlackList)에 포함되어 있는가를 확인하는 기능과 별도의 사설 VPN(Virtual Private Network)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웹 사이트들에서는 공통적으로 검사되는 파일들에 대해서 보안 업체들로 전달 되지 않는다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점은 악성코드 제작자 등이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전에 사전에 테스트 할 수 있어 특정 보안 소프트웨어에서 진단이 될 경우, 악성코드를 다시 제작하여 감염의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있다.

결국 블랙 마켓(Black Macket)에서 제공되는 이러한 서비스들로 인해 악성코드 제작자는 감염 성공율이 높은 악성코드를 제작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보안 사고 역시 증가 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악순환이 발생하게 되다.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