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악성코드와 공격기법의 고도화, 국가간 사이버보안 위협 증대, 침투경로의 다양화 등 사이버 공격이 더욱 교묘해지고 심화될 것으로 예측


안랩[대표 권치중, www.ahnlab.com]은 ‘2014년 예상 7대 보안 위협 트렌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4년 예상되는 주요 이슈는 ►APT방식의 악성코드 고도화와 표적[target] 확대 ► 전자금융사기와 사이버범죄의 산업화 가속 ►악성코드 유포 방법의 다양화 및 고도화 지속 ►윈도XP 지원 종료에 따른 보안 위협 증가 ►특정 표적을 노린 소규모 모바일 악성코드 ►사이버 보안에 대한 국가적 인식 변화 ►펌웨어 업데이트에 악성코드 포함 시도 증가 등이다.

 

1] APT방식의 악성코드 고도화와 표적[target] 확대

2013년까지 기업이나 기관 등 특정 표적만을 노려 고도화된 악성코드를 이용해 정보유출이나 시스템 파괴를 노린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지능형 지속 공격] 공격이 큰 문제로 등장했다. 2014년에는 APT와 같은 지능형 공격의 표적이 확대되어, 일반 PC사용자를 노린 악성코드도 기존 APT 공격과 구분이 되지 않을 정도로 고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게임머니 탈취하기 위한 온라인 게임핵[OnlineGameHack] 부류와 금융정보를 탈취하기 위한 금융 악성코드 부류의 기능이 구분되지 않을 정도로 유사해져 가는 것, 혹은 APT공격과 제로데이 취약점을 노리는 워터링홀[보충설명 참조] 공격의 구별이 없어지는 등 악성코드 간의 기능이 융합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금전적 이익을 위해 무차별적인 악성코드 유포를 통해 비트코인 채굴을 시도하는 사례가 국내에도 등장할 것이다.

[보충자료] 워터링 홀[Watering hole] 공격: 알려지지 않은 취약점을 활용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방법 중 하나로, 악성코드를 특정 웹사이트에 심어두고 사용자가 해당 사이트에 접속하면 악성코드가 PC로 배포되는 형태의 공격 기법

 

2] 전자금융사기와 사이버범죄의 산업화 가속

2013년 악성코드를 이용한 전자금융사기 피해사례들을 보면 피싱, 파밍, 보이스 피싱, 스미싱, 메모리 해킹 등 다양한 수법들이 사용되었다. 이렇듯 매년 사용자의 금융정보와 예금을 탈취하기 위해서 악성코드에 사용한 기술들이 점차 정교화, 고도화되고 있다. 2014년에도 악성코드 제작자들은 응용 프로그램 취약점, 정상 프로그램 변조, USB와 같은 외부 저장 매체 접근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서 악성코드 유포를 시도할 것을 보인다. 또한, 지금의 인터넷뱅킹과 같은 온라인상에서 돈을 취급하는 특정 금융 서비스를 대상으로 하는 공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금전을 노린 사이버 범죄의 산업화가 가속화될 것이다.

 

3] 악성코드 유포 방법의 다양화 및 고도화 지속

2014년에는 악성코드 유포 방법이 더 다양해지고 고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는 불특정 다수에게 악성코드를 대량으로 유포하고 목적에 따라 변종을 유포하는 방식이 많았다. 2014년에는 기존의 방식 외에 손쉽게 악성코드를 대량으로 유포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유포 방법이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 예를 들어, 다수 사용자가 접속하는 CDN[Content Delivery Network, 컨텐츠 전달 네트워크]이나 도메인 관리업체, ISP[Internet Service Provider,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업체를 통해 다수 악성코드를 배포하는 공격방식이 증가할 수 있다. 따라서 2014년에는 인터넷 서비스 관리자들의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4] 윈도XP 지원 종료에 따른 보안 위협 증가

2014년 4월 8일, 윈도XP에 대한 모든 지원이 종료되며, 이후 발견된 취약점에 대한 보안 업데이트도 더는 제공되지 않는다. 따라서 지원 종료 이후 보안 위협에 대한 보호는 백신, 방화벽 등 PC용 보안 솔루션에 전적으로 의존할 수 밖에 없다. 또한, 현재 윈도XP는 인터넷 익스플로러[IE] 9 이상 버전을 지원하지 않고, 악성코드 감염에 취약한 IE 6~8 버전이 주로 사용되고 있어 보안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윈도우 XP사용자는 윈도7 또는 8 등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필요하다.

 

5] 특정 표적을 노린 소규모 모바일 악성코드

2014년에는 모바일 악성코드를 활용해 특정 대상을 감시하거나 정보를 유출하는 소규모 모바일 악성코드가 등장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013년에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다양한 스미싱 악성코드는 대량 유포를 목적으로 했기 때문에 발견이 빠른 측면이 있었다. 하지만 만약 악성코드 제작자가 악성코드를 불특정 다수에 유포하지 않고, 특정 기업 내부 기밀유출이나 감시를 목적으로 소량만 유포한다면 발견이 어려워질 수 있다. 이런 점을 노린 ‘다품종 소량’ 스파이앱이 등장할 수 있다.

 

6] 사이버 보안에 대한 국가적 인식 변화

2013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광범위한 정보수집을 폭로하는 문건과 특정 국가가 미국을 거점으로 하는 기업과 최소 141개 기관의 데이터 유출을 시도하는 등 다양한 국가간 정보수집 사건이 발생했다. 국가를 대상으로 하는 수 많은 정보 수집 전쟁의 실체가 드러난 것처럼, 2014년에는 이러한 국가 간 사이버 전쟁이 더욱 정교화 되고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사이버 공격과 데이터 유출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암호화와 보안기술 역시 요구될 것으로 보인다.

 

7] 펌웨어 업데이트에 악성코드 포함 시도 증가

펌웨어는 기본적으로 소프트웨어지만 하드웨어적인 요소도 포함되어 있다. 즉, 하드웨어에 내장되어 기본 동작을 관리하는 프로그램이다. 2013년 4월에 펌웨어의 일종인 바이오스[BIOS]를 만드는 한 업체의 소스코드 유출이 있었고, 10월에는 특정 회사의 제품 속 펌웨어에 백도어가 포함된 것이 확인되었다. 러시아에 수출된 중국산 가전제품에 무선 인터넷에 접속해 악의적인 기능을 할 수 있는 칩이 포함되어있다는 일부 외신 보도도 있었다. 국가 간 사이버 위협이 현실화되는 환경에서 하드웨어나 펌웨어 등에 악의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코드를 포함하는 공격이 시도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 이호웅 센터장은 "사이버공격은 점점 지능화, 고도화되며 사용자를 위협하고 있다. 2014년에 예상되는 보안위협의 큰 흐름은 악성코드와 공격기법의 고도화, 국가간 사이버보안 위협 증대, 침투경로의 다양화로 정리할 수 있다. 개인과 기관, 기업은 충분한 보안의식을 가지고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안철수연구소 ASEC에서 2012년 1월 국내,외에서 발생한 다양한 보안 위협 이슈와 동향들을 정리한 ASEC 리포트 2011 Vol.25을 발간하였다. 


이 번에 발간된 ASEC 리포트는 2012년 1월 주요 보안 위협 이슈들을 다음과 같이 분석하고 있다.

MS12-004 윈도우 미디어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 유포
스페이스와 탭을 이용한 자바스크립트 난독화 소스 출현
보안 제품의 업데이트를 방해하는 Hosts 파일 변경 악성코드 주의
내 하드디스크가 타버린다고? 불안심리를 자극하는 Hoax 악성코드
단축 URL을 이용해 트위터로 유포 중인 피싱 웹사이트
악성코드 버그로 인한 “응용 프로그램 초기화 오류”와 BSOD(Hard Disk) 발생
MADDEN NFL 12 로 위장한 악성 애플리케이션
일본 성인사이트에서 유포되는 악성 애플리케이
Hash Collision 공격을 통한 웹 서버 서비스 거부 공격(DoS)
HP LaserJet  펌웨어 관련 치명적 보안 취약점 발견

이 외에 악성코드 분석 특집으로 "모바일 악성코드 동향"을 포함하고 있다.
 

안철수연구소 ASEC에서 발간하는 월간 보안 위협 동향 리포트는 아래 웹 사이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ASEC 보안 위협 동향 리포트 2011 Vol.25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