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EC에서는 그 동안 악성코드에 의해 정상 윈도우(Windows) 시스템 파일을 변조시켜 악의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패치드(Patched) 형태의 악성코드에 대한 정보들을 공개하였다.


특히 다양한 온라인 게임의 사용자 정보들을 탈취하는 온라인 게임 관련 트로이목마(OnlineGameHack)에 의해 온라인 게임의 메인 실행 프로세스의 주소 공간에 악성코드인  DLL 파일을 안정적으로 실행시키기 위해 윈도우 시스템의 정상 DLL 파일들을 감염 시키는 형태가 자주 발견되고 있다.


이러한 형태의 악성코드들을 일반적으로 패치드(Patched) 형태의 악성코드라고 불리고 있으며, 현재까지 발견된 악성코드에 의해 사용되는 패치드 기법들을 다음과 같이 정리 할 수 있다.


1. DLL 파일에 악의적인 DLL 파일을 로드하는 코드 삽입 후 이 코드로 분기하도록 패치하는 형태


일반적으로 많이 알려진 패치드 형태로서, 과거 3년 전부터 발견되기 시작하였으며, 주로 패치의 대상이 되었던 윈도우 정상 DLL 파일들은 imm32.dll, olepro32.dll, dsound.dll과 같다. 


패치가 된 DLL 파일은 위 이미지와 같이 파일의 섹션 끝 부분에 쉘코드(Shellcode)가 삽입 되어 있다



엔트리포인트(EntryPoint) 변경 후에는 콜 패치(Call Patch) 등의 방법으로 삽입된 코드가 실행이 되면 아래 이미지와 같이 LoadLibraryA가 호출이 되어 악의적인 DLL 파일이 로드 된다.



2. 윈도우 정상 DLL 파일을 악의적인 DLL 파일로 교체 한 뒤, 정상의 Export 함수들을 리다이렉트(Redirect) 시키는 형태

직접적으로 윈도우 정상 DLL 파일을 악의적인 DLL 파일로 교체하는 형태를 이야기 한다. 

이렇게 윈도우 정상 DLL 파일을 감염 시켰을 경우 원래 정상 DLL 파일의 익스포트(Export) 함수들이 정상적으로 호출이 되어야 함으로 익스포트 네임 테이블(Export Name Table)에서 이 함수들로 리다이렉트(Redirect) 시켜 주게 된다.

일반적으로 대상이 되었던 윈도우 정상 DLL 파일들은 ws2help.dll이나 wshtcpip.dll 들이다.


3. AppInit_DLL 레지스트리를 이용한 악의적인 DLL 파일 로드


윈도우 정상 DLL 파일들을 직접적으로 감염 시키는 형태는 아니지만, 온라인 게임 프로세스에 악의적인 DLL을 로드하기 위해 AppInit_DLL 레지스트리를 이용하는 형태이다.


해당 레지스트리에 악의적인 DLL 파일의 파일명을 삽입하게 되면 프로세스가 생성이 될 때, 레지스트리에 있는 존재하는 악의적인 DLL 파일이 로드되는 형태 이다.


4. 온라인 게임 프로세스와 동일 경로에 윈도우 정상 DLL 파일들과 동일한 파일명의 악의적인 DLL 파일 생성


전통적인 DLL 인젝션(Injection) 기법 중 하나로 많이 알려진 형태이며, 2012년 상반기에 발견되기 시작하여 최근 자주 발견되고 있는 온라인 게임 관련 악성코드에서 사용하는 기법이다. 주 대상이 되고 있는 윈동 정상 DLL 파일은  Usp10.dll 을 들 수 있다.

 

온라인 게임 관련 트로이목마 드로퍼(Dropper)가 온라인 게임 프로세스와 같은 경로에 악의적인 usp10.dll 파일을 생성한다. 그 이후 온라인 게임 프로세스가 생성이 될 때 윈도우 시스템 폴더(system32)에 존재하는 정상 usp10.dll 파일 보다 우선 순위가 높은 CurrentPath에 존재하는 악의적인 usp10.dll을 먼저 로드 하게 된다. 그 후 악의적인 usp10.dll 파일이 악의적인 행위를 수행한 뒤에  정상 usp10.dll로 로드하여 정상적인 기능도 제공을 해주는 형태로 동작한다.


5. 리다이렉트(Redirect) 대신 LoadLibrary로 직접 정상 DLL 파일을 로드한 뒤, 해당 익스포트(Export) 함수를 호출하는 형태


각 익스포트(Export) 함수에서 직접 정상 DLL 파일을 로드한 후, GetProcAddress 함수를 이용해 정상 DLL 파일의 익스포트(Export) 함수 주소를 얻은 후 호출하여 정상적인 기능을 제공한다.

이러한 형태로 각각의 익스포트(Expor)t 함수들을 분석을 해보면 아래 이미지와 같이 쉽게 백업된 정상 DLL 파일의 파일명인 ws2helpxp.dll을 확인 할 수 있다.




6. 각각의 익스포트(Export) 함수가 널(Null)로 채워져 있거나, 인코딩(Encoding) 되어 있는 형태

 

정상 DLL 파일명을 확인하기 어려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각 익스포트(Export) 함수가 아래 이미지와 같이 널(Null)로 채워져 있거나 인코딩(Encoding) 되어 있는 형태들이다.



최근에는 아래 이미지와 같이 문자열을 바로 보여지지 않으려는 시도까지 하고 있다.



앞서 우리는 윈도우 시스템 정상 DLL 파일들을 변조하는 패치드 형태의 악성코드들의 다양한 기법들을 살펴 보았다.


이러한 패치드 형태의 악성코드들이 자주 발견되고 있는 배경으로는 온라인 게임의 사용자 개인 정보를 탈취 하려는 목적과 연관이 되어 있으며, 최근에는 보안 소프트웨어를 무력화하기 위한 목적까지 포함되기 시작하였다.


특히 몇 년전부터 온라인 게임 관련 악성코드들은 유저모드(User Mode)와 커널 모드(Kernel Mode)에 걸쳐 다양한 기법들을 이용해 보안 소프트웨어를 무력화하고자 시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직접적으로 보안 소프트웨어를 공격하기 보다는 좀더 취약하고 방어하기 어려운 윈도우 정상 DLL 파일을 감염시켜 보안 소프트웨어를 무력화 시키고자 시도하고 있다.


이렇게 보안 소프트웨어의 발전과 함께 악성코드 역시 다양한 기법들을 동원하여 진단 및 치료를 어렵게 함과 동시에 직접적으로 보안 소프트웨어를 무력화하기 위한 다양한 기법들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므로 컴퓨터 시스템을 사용하는 개별 사용자가 시스템 관리와 보안에 대한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현지 시각으로 3월 20일 Symantec에서 해당 기업의 블로그 "New Duqu Sample Found in the Wild"를 통해 Stuxnet의 변형으로 알려진 Duqu 악성코드의 또 다른 변형이 발견되었음을 공유 하였다.

Duqu는 기존에 알려진 Stuxnet이 SCADA(Supervisory Control And Data Acquisition) 감염으로 원자력 발전소 운영을 방해하기 위한 목적과 달리 감염 된 시스템과 네트워크에서 정보들을 수집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되었다.

이 번에 발견된 Duqu의 또 다른 변형은 아래 Symantec에서 공개한 이미지와 같이, 붉은 색 박스로 표기된 드라이버(.sys) 파일로 밝히고 있다.

ASEC에서는 이 번에 새롭게 알려진 Duqu 악성코드의 또 다른 변형을 확보하여 확인하는 과정에서 아래 이미지와 동일하게 파일의 Time Date Stamp를 통해 2012년 2월 23일 해당 파일이 생성된 것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사항으로 미루어 Duqu 제작자 또는 제작 그룹은 지속적으로 Duqu 악성코드의 다른 변형들을 제작하여 유포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러한 SCADA와 같은 산업 기반 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백신과 같은 안티 바이러스(Anti-Virus) 소프트웨어를 포함한 트러스라인(TrusLine)과 같은 산업용 시스템 전용 보안 솔루션을 사용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이 번에 발견된 Duqu의 또 다른 변형은 V3 제품군에서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Win-Trojan/Duqu.24320 (V3, 2012.03.23.01)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2012년 1월 27일 금일 트렌드 마이크로(Trend Micro) 블로그 "Malware Leveraging MIDI Remote Code Execution Vulnerability Found"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에서 1월 11일 배포하였던 보안 패치인 "MS12-004  Windows Media의 취약점으로 인한 원격 코드 실행 문제점 (2636391)"와 관련된 취약점(CVE-2012-0003)을 악용하여 유포된 악성코드가 발견되었다.

해당 MS12-004 취약점을 악용하여 유포된 악성코드와 관련된 사항들을 ASEC에서 추가적인 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해당 악성코드는 아래와 같은 전체적이 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였다.


악성코드 감염의 근본적인 시작이 되는 mp.html(16,453 바이트) 파일은 최초 1월 21일 설날 연휴가 시작되는 토요일 국내에서 발견되었으며, 해당 스크립트 악성코드가 존재하였던 시스템은 미국에 위치하고 있다.

그리고 해당 악성코드들과 관련된 공격자는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극동 아시아 권을 주된 대상으로 해당 악성코드들을 유포 한 것으로 ASEC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해당 mp.html 스크립트 악성코드를 텍스트 에디터로 분석을 해보면 아래와 같은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파일 중간에는 실질적인 MS12-004 취약점을 악용하는 MIDI 파일인 baby.mid(38,068 바이트) 파일과 다른 자바 스크립트(JavaScript)인 i.js와 쉘코드(Shallcode)가 포함되어 있다.


아래 이미지와 동일한 MIDI 파일인 baby.mid는 MS12-004 취약점을 악용하도록 되어 있으며, 해당 취약점을 통해 ASLR/DEP를 모두 우회하여 공격자가 지정한 특정 코드를 실행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일반적인 MIDI 파일 포맷은 Header Chunk 와 Track Chunks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이번에 발견된 악의적으로 조작된 MIDI 파일에서 Note On/OFF (소리내기/끄기) 명령어인 해당 Track Event 중 첫번째 파라미터인 "Note Number" 값은 최대 127까지 표현가능하다.  

그러므로, 아래 이미지와 같이 B2(>128) 값으로 설정된 경우에는 오프셋(Offset) 계산 시 경계 범위를 넘게되어 잘못된 메모리 번지를 참조하게 되는 오류가 발생하게 된다.


mp.html 스크립트 악성코드에 포함되어 있는 쉘코드는 미국에 위치한 특정 시스템에서 인코딩(Encoding) 되어 있는 파일인 tdc.exe(73,728 바이트) 를 다운로드 한 후에 다시 이를 디코딩(Decoding) 과정을 거쳐 정상적인 PE 파일 형태를 가지게 된다.


정상적인 PE 파일 형태를 가지게 된 tdc.exe 파일이 실행되면 다음의 파일들을 생성하게 된다.

C:\WINDOWS\system32\drivers\com32.sys (11,648 바이트)
C:\WINDOWS\system32\com32.dll (57,344 바이트)


레지스트리(Registry)에 다음의 키 값을 생성하여 윈도우(Windows)가 재시작 시에 해당 드라이버 파일이 "Com32"라는 서비스명으로 자동 구동 되도록 설정하게 된다.

HKLM\SYSTEM\ControlSet001\Services\Com32\ImagePath  
"System32\drivers\com32.sys"


생성된 드라이버 파일인 com32.sys tdc.exe가 생성한 com32.syscom32.dll 파일들을 보호하기 위해 다른 프로세스의 접근을 방해한다. 그러나 다음의 프로세스들의 접근에 대해서는 허용하고 있다.

IEXPLORER.EXE
exploere.exe
rundll32.exe 


그리고 com32.sys는 \FileSystem\FastFat 과 \FileSystem\Ntfs의 DriverObject의 IRP_MJ_CREATE 핸들러 주소를 후킹한 코드 주소로 변경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생성된 com32.dll는 감염된 시스템에서 국내에서 제작되어 사용중인 보안 제품들이 실행 중이라면 해당 프로세스들의 강제 종료를 시도하게 된다.


추가적으로 아래 이미지와 같이 특정 시스템으로 접속을 시도하여 성공하게 될 경우에는 아래 이미지와 같이 20120120.exe(89,088 바이트)를 다운로드 하게 된다.


다운로드 된 20120120.exe는 감염된 시스템에 존재하는 정상 윈도우 시스템 파일인 imm32.dll 파일을 랜덤한 파일명으로 백업을하고 국내에서 제작된 온라인 게임들의 사용자 계정과 암호를 외부로 탈취하는 기능들을 수행하게 된다.

현재까지의 상황들을 종합해보면 이번 MS12-004 취약점을 악용하여 악성코드 감염을 시도하는 제작자는 최종적으로 윈도우 보안 패치가 설치되지 않은 시스템에서 온라인 게임 사용자 정보들을 탈취하기 위한 악성코드 감염을 시도한 사례라고 볼 수 있다.

발견된 악성코드의 제작 기법과 국내 보안 프로그램의 강제 종료 기법들을 볼 때 중국에서 제작된 온라인 게임 관련 악성코드와 유사도가 높다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해당 MS12-004 취약점은 다른 악성코드 변형들에서도 다른 형태의 유포 기법으로 악용될 소지가 높음으로 사용하는 윈도우 시스템에 최신 보안 패치들을 모두 설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이번 MS12-004 취약점과 관련된 악성코드들 모두 V3 제품군에서는 다음과 같이 진단한다.

JS/Cve-2009-0075 
JS/Agent 
Exploit/Ms12-004 
Win-Trojan/Rootkit.7808.H 
Dropper/Win32.OnlineGameHack 
Win-Trojan/Meredrop.73728.C
Win-Trojan/Rootkit.11648.B
Win-Trojan/Waltrodock.57344
Win-Trojan/Meredrop

그리고 TrusGuard 네트워크 보안 장비에서도 해당 취약점에 대해 다음의 명칭으로 탐지 및 차단이 가능하다. 

malicious_url_20120127_1459(HTTP)-1
ms_ie_mid_file_exploit-t(CVE-2012-0003/HTTP)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 APT 공격 경로 지능화, PC 악성코드 수준의 스마트폰 악성코드 등장 
-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 국지화, 가상화/클라우드 환경 및 스마트TV도 공격 타깃

글로벌 보안 기업인 안철수연구소[대표 김홍선, www.ahnlab.com, 약칭 ‘안랩’]는 2일 ‘2012년 예상 7대 보안 위협 트렌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 한 해 예상되는 주요 이슈는 ▶APT 공격 경로 지능화 ▶PC 악성코드 수준의 스마트폰 악성코드 등장 ▶SNS 통한 보안 위협 증가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 국지화 ▶특정 국가 산업/기관 시스템 공격 시도 증가 ▶가상화 및 클라우드 환경 공격 본격화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시스템에 대한 공격 증가 등이다.

 
1] APT 공격 경로 지능화
 
기업과 기관을 겨냥한 APT 공격이 2012년에도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한편, 공격 경로가 지능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제껏 주된 공격 방식은 타깃 기업/기관의 특정 구성원에게 업무 메일로 위장하는 것이다. 즉,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에서 이메일을 손쉽게 수집해 신뢰할 수 있는 사람으로 위장해 취약점이 포함된 문서를 첨부하거나, 취약점이 존재하는 웹 사이트 주소를 본문에 삽입해 악성코드를 감염시키는 것이다. 널리 사용되는 소프트웨어의 업데이트 관련 파일을 변조한 경우도 있었다. 앞으로는 조직 내부로 반입하기 쉬운 스마트폰이나 보안 관리가 어려운 기술지원 업체의 장비나 소프트웨어 등을 이용한 내부 침입도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2] PC 악성코드 수준의 스마트폰 악성코드 등장
 
스마트폰, 특히 안드로이드 겨냥 악성코드는 2010년에 악성코드 제작/유포의 가능성을 점쳐 보는 수준이었다면, 2011년에는 금전적 이득을 취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대량 제작된 시기였다. 2012년에는 감염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과거 PC용 악성코드에 사용된 기법이 본격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측된다. 즉, 스마트폰 내부에서 자신을 숨기는 은폐 기법과, 모바일 운영체제에 존재하는 취약점을 악용한 루트 권한 탈취 등이 있을 수 있다. 그리고, 사회공학기법을 악용해 웹사이트에서 악성코드 다운로드를 유도하거나,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 존재하는 취약점으로 인해 악성코드가 자동 감염되게 하는 기법도 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인터넷 뱅킹 및 온라인 쇼핑 관련 앱에서 금융/신용카드 정보를 탈취하는 기법도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3] SNS 통한 보안 위협 증가
 
SNS가 정보를 전세계인 빠르게 공유하는 창구인 만큼 악용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단축 URL이 전체 주소가 다 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악성코드 유포 사이트나 피싱 사이트를 단축 URL로 유포하는 경우가 있었다. 2012년에는 단축 URL 악용 사례가 더 증가하는 한편, SNS가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공격의 경유지로 이용될 가능성도 있다.
 
4]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 국지화

2011년에는 운영체제 같은 범용적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을 공격하는 경우는 줄어든 반면, 특정 지역에서만 사용되는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을 악용한 사례는 증가했다. 아래아한글을 비롯해 동영상 재생 소프트웨어, P2P 및 웹하드 프로그램의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 유포가 대표적이다. 취약점을 가진 파일을 이메일로 전송하거나 웹 사이트 접속 시 자동으로 악성코드를 감염시키는 방식으로 유포된다. 이런 추세는 2012년에도 이어지는 한편, 애플리케이션 취약점이 APT 공격 등 다양한 보안 위협에 악용되리라 예측된다.
 
5] 특정 국가 산업/기관 시스템 공격 시도 증가

금전적 이익이나 정치적, 종교적 이유로 특정 국가의 산업/기관 시스템을 공격하는 시도가 더욱 증가할 것이다. 이런 공격에 직간접적으로 국가 기관이 개입돼 국가 간 사이버 전쟁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 사용자 부주의로 내부 시스템이 인터넷이나 외부 시스템에 연결되어 있을 때 이를 통해 공격이 들어올 수 있다. 또한 국가 산업/기관 시스템용 특정 소프트웨어의 취약점을 이용해 공격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6] 가상화 및 클라우드 환경 공격 본격화

최근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사업 모델을 삼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가상화와 클라우드 서비스는 자원 활용의 극대화라는 장점이 있지만, 악용될 경우는 또 하나의 보안 위협이 될 수 있다. 실제로 2011년에 대표적인 가상화 제품의 보안 취약점이 다수 발견됐으며, 실제 금융 정보 탈취를 위한 스파이아이[SpyEye] 악성코드가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를 악용해 배포되기도 했다. 2012년에는 가상화 및 클라우드 서비스의 본격화에 맞추어 다양한 공격이 시도될 것으로 예상된다.
 
7] 스마트 TV 등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시스템에 대한 공격 증가  

스마트폰, 스마트 TV를 비롯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기기에 대한 보안 위협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교체 주기가 비교적 길고 실생활과 밀접한 가전 제품은 지속적인 공격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DVD 리코더를 악용한 공격이 일본에서 있었고, 한 보안 컨퍼런스에서는 닌텐도DS 단말기에 리눅스를 설치해 외부에서 특정 시스템을 제어하는 것을 시연하기도 했다. 단순 반복 작업만을 담당했던 임베디드 시스템이 네트워크에 연결됨에 따라 해킹 또는 디도스 공격의 타깃이 될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 밖에 정치적/사회적 목적을 이루고자 시스템을 해킹하거나 디도스 공격을 시도하는 행위인 핵티비즘[Hacktivism] 활동이 2012년에 특히나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나라의 대선과 총선, 미국과 러시아의 대선 등 전세계적 이슈가 많기 때문이다.

안철수연구소 시큐리티대응센터 이호웅 센터장은 "IT 기기나 인터넷 환경이 발전할수록 보안 위협의 기술이나 확산 경로도 복잡다단해진다. 새로운 기기를 개발하거나 인프라를 구축할 때 보안을 함께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개인이나 기업/기관은 정보보안을 일상 생활 및 업무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참고> 안철수연구소 선정 ‘2011년 예상 7대 보안 위협 트렌드’
▶SNS 활용한 다양한 공격 범용화
▶디도스[DDoS] 공격 지능화
▶사회 기반 시설 겨냥한 타깃형 공격 증가
▶금전 노린 스마트폰 위협 증가
▶무선 인터넷 취약점 노린 위협 등장
▶클라우드, 가상화 기술 이용한 보안 위협 등장
▶제로 데이 공격 기법 고도화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현지 시각 2011년 10월 18일 미국 보안 업체인 시만텍(Symantec)에서는 이란 원자력 발전소를 공격 대상으로한 스턱스넷(Stuxnet)의 변형인 Duqu 악성코드가 발견되었음 블로그 "W32.Duqu: The Precursor to the Next Stuxnet"를 통해 공개하였다.

그리고 Duqu에 대해 약 46 페이지의 분석 보고서 "W32.Duqu The precursor to the next Stuxnet" 를 공개하였다. 현재 해당 보고서는 현지 시각 2011년 11월 1일부로 1.3 버전으로 업데이트 되었다.

시만텍에서는 Duqu 악성코드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2009년 발견되었던 스턱스넷 악성코드와 유사한 형태를 가지고 있으며, 동일 인물 또는 제작 그룹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음을 밝히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Duqu는 스턱스넷과 같이 산업 제어 시스템과 관련된 코드와 자체 전파 기능은 존재하지 않았다.  그러나 C&C(Command and Controal) 서버를 통해 원격 제어가 가능하며, 키로깅(Keylogging)을 통해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기능이 존재한다. 그리고 시스템에 감염된지 36일이 지나면 자동 삭제하는 기능도 포함되어 있다.

최초에 배포된 분석 보고서에서는 Duqu의 감염 경로가 자세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블로그 "Duqu: Status Updates Including Installer with Zero-Day Exploit Found"를 통해 아래 이미지와 같이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Microsoft Windows)에 존재하는 알려지지 않은 제로 데이(Zero Day, 0-Day) 취약점을 악용한 것으로 밝혔다.


해당 제로 데이 취약점은 마이크로소프트 워드(Microsoft Word) 파일을 이용한 윈도우 커널(Windows Kernel) 관련 취약점으로 윈도우의 Win32k 트루타입 폰트 파싱 엔진(TrueType font parsing engine)에 존재하며 이로 인해 임의의 코드 실행이 가능하다.

현재 해당 취약점은 CVE-2011-3402로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Microsoft Security Advisory (2639658) Vulnerability in TrueType Font Parsing Could Allow Elevation of Privilege" 보안 권고문을 통해 자세하게 공개하였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Microsoft Security Advisory: Vulnerability in TrueType font parsing could allow elevation of privileges"를 통해 임시적으로 해당 취약점을 제거할 수 있는 Fix It 툴을 공개하였다.


현재 V3 제품군에서는 해당 Duqu 악성코드들을 다음의 진단명으로 진단하고 있다.

Win-Trojan/Duqu.6656
Win-Trojan/Duqu.68096
Win-Trojan/Duqu.24960.B 
Win-Trojan/Duqu.29568
Win-Trojan/Duqu.24960
Win-Trojan/Duqu
Win-Trojan/Agent.85504.HN 
Worm/Win32.Stuxnet 
 
해당 취약점은 보안 패치가 제공되지 않는 제로 데이 상태이며, 다른 악성코드나 보안 위협에서 해당 취약점을 악용할 가능성도 있음로 해당 Fix It을 통해 취약점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해당 Fix It은 임시적인 방편임으로 향후 정식 보안 패치가 배포 될 경우에는 해당 보안 패치를 설치하는 것이 필요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