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에서 2011년 12월 한달 동안 해당 업체에서 개발한 소프트웨어에서 발견된 보안 취약점들을 제거하기 위해 보안 패치를 2012년 1월 11일 배포하였다.

이번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배포된 보안 패치들은 총 7건으로 다음과 같다.

Vulnerability in Windows Kernel Could Allow Security Feature Bypass (2644615)

Vulnerability in Windows Object Packager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603381)

Vulnerability in Windows Client/Server Run-time Subsystem Could Allow Elevation of Privilege (2646524)

Vulnerabilities in Windows Media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636391)

Vulnerability in Microsoft Windows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584146)

Vulnerability in SSL/TLS Could Allow Information Disclosure (2643584)

Vulnerability in AntiXSS Library Could Allow Information Disclosure (2607664)


다양한 악성코드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보안 취약점을 악용함으로 미리 보안 패치 설치를 통해 악성코드의 감염을 예방 하는 것이 좋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보안 패치 설치는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 사용자들의 경우 아래 웹 사이트를 통해 진행 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업데이트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 APT 공격 경로 지능화, PC 악성코드 수준의 스마트폰 악성코드 등장 
-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 국지화, 가상화/클라우드 환경 및 스마트TV도 공격 타깃

글로벌 보안 기업인 안철수연구소[대표 김홍선, www.ahnlab.com, 약칭 ‘안랩’]는 2일 ‘2012년 예상 7대 보안 위협 트렌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 한 해 예상되는 주요 이슈는 ▶APT 공격 경로 지능화 ▶PC 악성코드 수준의 스마트폰 악성코드 등장 ▶SNS 통한 보안 위협 증가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 국지화 ▶특정 국가 산업/기관 시스템 공격 시도 증가 ▶가상화 및 클라우드 환경 공격 본격화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시스템에 대한 공격 증가 등이다.

 
1] APT 공격 경로 지능화
 
기업과 기관을 겨냥한 APT 공격이 2012년에도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한편, 공격 경로가 지능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제껏 주된 공격 방식은 타깃 기업/기관의 특정 구성원에게 업무 메일로 위장하는 것이다. 즉,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에서 이메일을 손쉽게 수집해 신뢰할 수 있는 사람으로 위장해 취약점이 포함된 문서를 첨부하거나, 취약점이 존재하는 웹 사이트 주소를 본문에 삽입해 악성코드를 감염시키는 것이다. 널리 사용되는 소프트웨어의 업데이트 관련 파일을 변조한 경우도 있었다. 앞으로는 조직 내부로 반입하기 쉬운 스마트폰이나 보안 관리가 어려운 기술지원 업체의 장비나 소프트웨어 등을 이용한 내부 침입도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2] PC 악성코드 수준의 스마트폰 악성코드 등장
 
스마트폰, 특히 안드로이드 겨냥 악성코드는 2010년에 악성코드 제작/유포의 가능성을 점쳐 보는 수준이었다면, 2011년에는 금전적 이득을 취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대량 제작된 시기였다. 2012년에는 감염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과거 PC용 악성코드에 사용된 기법이 본격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측된다. 즉, 스마트폰 내부에서 자신을 숨기는 은폐 기법과, 모바일 운영체제에 존재하는 취약점을 악용한 루트 권한 탈취 등이 있을 수 있다. 그리고, 사회공학기법을 악용해 웹사이트에서 악성코드 다운로드를 유도하거나,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 존재하는 취약점으로 인해 악성코드가 자동 감염되게 하는 기법도 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인터넷 뱅킹 및 온라인 쇼핑 관련 앱에서 금융/신용카드 정보를 탈취하는 기법도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3] SNS 통한 보안 위협 증가
 
SNS가 정보를 전세계인 빠르게 공유하는 창구인 만큼 악용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단축 URL이 전체 주소가 다 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악성코드 유포 사이트나 피싱 사이트를 단축 URL로 유포하는 경우가 있었다. 2012년에는 단축 URL 악용 사례가 더 증가하는 한편, SNS가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공격의 경유지로 이용될 가능성도 있다.
 
4]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 국지화

2011년에는 운영체제 같은 범용적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을 공격하는 경우는 줄어든 반면, 특정 지역에서만 사용되는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을 악용한 사례는 증가했다. 아래아한글을 비롯해 동영상 재생 소프트웨어, P2P 및 웹하드 프로그램의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 유포가 대표적이다. 취약점을 가진 파일을 이메일로 전송하거나 웹 사이트 접속 시 자동으로 악성코드를 감염시키는 방식으로 유포된다. 이런 추세는 2012년에도 이어지는 한편, 애플리케이션 취약점이 APT 공격 등 다양한 보안 위협에 악용되리라 예측된다.
 
5] 특정 국가 산업/기관 시스템 공격 시도 증가

금전적 이익이나 정치적, 종교적 이유로 특정 국가의 산업/기관 시스템을 공격하는 시도가 더욱 증가할 것이다. 이런 공격에 직간접적으로 국가 기관이 개입돼 국가 간 사이버 전쟁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 사용자 부주의로 내부 시스템이 인터넷이나 외부 시스템에 연결되어 있을 때 이를 통해 공격이 들어올 수 있다. 또한 국가 산업/기관 시스템용 특정 소프트웨어의 취약점을 이용해 공격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6] 가상화 및 클라우드 환경 공격 본격화

최근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사업 모델을 삼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가상화와 클라우드 서비스는 자원 활용의 극대화라는 장점이 있지만, 악용될 경우는 또 하나의 보안 위협이 될 수 있다. 실제로 2011년에 대표적인 가상화 제품의 보안 취약점이 다수 발견됐으며, 실제 금융 정보 탈취를 위한 스파이아이[SpyEye] 악성코드가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를 악용해 배포되기도 했다. 2012년에는 가상화 및 클라우드 서비스의 본격화에 맞추어 다양한 공격이 시도될 것으로 예상된다.
 
7] 스마트 TV 등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시스템에 대한 공격 증가  

스마트폰, 스마트 TV를 비롯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기기에 대한 보안 위협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교체 주기가 비교적 길고 실생활과 밀접한 가전 제품은 지속적인 공격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DVD 리코더를 악용한 공격이 일본에서 있었고, 한 보안 컨퍼런스에서는 닌텐도DS 단말기에 리눅스를 설치해 외부에서 특정 시스템을 제어하는 것을 시연하기도 했다. 단순 반복 작업만을 담당했던 임베디드 시스템이 네트워크에 연결됨에 따라 해킹 또는 디도스 공격의 타깃이 될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 밖에 정치적/사회적 목적을 이루고자 시스템을 해킹하거나 디도스 공격을 시도하는 행위인 핵티비즘[Hacktivism] 활동이 2012년에 특히나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나라의 대선과 총선, 미국과 러시아의 대선 등 전세계적 이슈가 많기 때문이다.

안철수연구소 시큐리티대응센터 이호웅 센터장은 "IT 기기나 인터넷 환경이 발전할수록 보안 위협의 기술이나 확산 경로도 복잡다단해진다. 새로운 기기를 개발하거나 인프라를 구축할 때 보안을 함께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개인이나 기업/기관은 정보보안을 일상 생활 및 업무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참고> 안철수연구소 선정 ‘2011년 예상 7대 보안 위협 트렌드’
▶SNS 활용한 다양한 공격 범용화
▶디도스[DDoS] 공격 지능화
▶사회 기반 시설 겨냥한 타깃형 공격 증가
▶금전 노린 스마트폰 위협 증가
▶무선 인터넷 취약점 노린 위협 등장
▶클라우드, 가상화 기술 이용한 보안 위협 등장
▶제로 데이 공격 기법 고도화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에서 2011년 11월 한달 동안 해당 업체에서 개발한 소프트웨어에서 발견된 보안 취약점들을 제거하기 위해 보안 패치를 2011년 12월 14일 배포하였다.

이번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배포된 보안 패치들은 총 13건으로 다음과 같다.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88 - Important
Vulnerability in Microsoft Office IME (Chinese) Could Allow Elevation of Privilege (2652016)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89 - Important
Vulnerability in Microsoft Office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590602)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0 - Critical
Cumulative Security Update of ActiveX Kill Bits (2618451)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1 - Important
Vulnerabilities in Microsoft Publisher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607702)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2 - Critical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3 - Important
Vulnerability in OLE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624667)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4 - Important
Vulnerabilities in Microsoft PowerPoint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639142)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5 - Important
Vulnerability in Active Directory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640045)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6 - Important
Vulnerability in Microsoft Excel Could Allow Remote Code Execution (2640241)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7 - Important
Vulnerability in Windows Client/Server Run-time Subsystem Could Allow Elevation of Privilege (2620712)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8 - Important
Vulnerability in Windows Kernel Could Allow Elevation of Privilege (2633171)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99 - Important
Cumulative Security Update for Internet Explorer (2618444)

특히 이번 12월 보안 패치에는 지난 10월에 발견된 스턱스넷(Stuxnet)의 변형으로 알려진 두큐(Duqu)에서 사용하는 취약점(CVE-2011-3402)을 제거하기 위한 보안 패치인 MS11-087이 포함되어 있다. 

그 외 다양한 악성코드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보안 취약점을 악용함으로 미리 보안 패치 설치를 통해 악성코드의 감염을 예방 하는 것이 좋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보안 패치 설치는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 사용자들의 경우 아래 웹 사이트를 통해 진행 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업데이트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최근에 발생하는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같은 보안 사고들에서는 기업 내부 네트워크로 메일이나 메신저(Messenger), SNS(Social Network Service) 등을 이용해 백도어(Backdoor) 기능을 수행하는 악성코드를 전달하여 감염을 시도한다.
 

이렇게 전달 되는 악성코드들 대부분은 공격자에 의해 사전에 안티 바이러스(Anti-Virus) 소프트웨어에 의해 진단이 되는지 테스트 과정을 거쳐 공격 성공율을 높이고 있다.

이러한 테스트의 과정은 최근 러시아에서 발견된 아래와 같은 프라이빗 AV 체커(Private AV Checker) 웹 사이트를 통해 진행되며 모두 금전적인 댓가를 지불하게 된다.

이 번에 발견된 해당 웹 사이트에서 35개의 안티 바이러스 제품들의 검사가 가능하며 1회 검사에 1 센트이며 20 달러(한화 약 22,000원)를 지불할 경우에는 500회까지 검사가 가능하다고 광고 중 이다.
 

 
해당 웹 사이트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해당 웹 사이트는 다시 아래 러시아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를 이용하여 제작하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

러시아어로 제작된 아래 웹 사이트 역시 35개의 안티 바이러스 소프트웨어를 검사가 가능하며 그 중에는 안랩의 V3 Internet Security 8.0도 포함이 되어 있었다. 그리고 1회 사용에는 15 센트, 한 달 사용에는 25 달러(한화 약 27,500원)라고 공개하고 있다.

 
이 외에도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위한 웹 사이트가 보안 업체들의 블랙 리스트(BlackList)에 포함되어 있는가를 확인하는 기능과 별도의 사설 VPN(Virtual Private Network)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웹 사이트들에서는 공통적으로 검사되는 파일들에 대해서 보안 업체들로 전달 되지 않는다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점은 악성코드 제작자 등이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전에 사전에 테스트 할 수 있어 특정 보안 소프트웨어에서 진단이 될 경우, 악성코드를 다시 제작하여 감염의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있다.

결국 블랙 마켓(Black Macket)에서 제공되는 이러한 서비스들로 인해 악성코드 제작자는 감염 성공율이 높은 악성코드를 제작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보안 사고 역시 증가 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악순환이 발생하게 되다.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에서 2011년 10월 한달 동안 해당 업체에서 개발한 소프트웨어에서 발견된 보안 취약점들을 제거하기 위해 보안 패치를 2011년 11월 09일 배포하였다.

이번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배포된 보안 패치들은 총 4건으로 다음과 같다.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83 - 긴급
TCP/IP의 취약점으로 인한 원격 코드 실행 문제점 (2588516)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84 - 보통
Windows 커널 모드 드라이버의 취약점으로 인한 서비스 거부 문제점 (2617657)

Microsoft Security Bulletin MS11-085 - 중요
Active Directory의 취약점으로 인한 권한 상승 문제점 (2630837)

다양한 악성코드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보안 취약점을 악용함으로 미리 보안 패치 설치를 통해 악성코드의 감염을 예방 하는 것이 좋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보안 패치 설치는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 사용자들의 경우 아래 웹 사이트를 통해 진행 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업데이트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