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발생하는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같은 보안 사고들에서는 기업 내부 네트워크로 메일이나 메신저(Messenger), SNS(Social Network Service) 등을 이용해 백도어(Backdoor) 기능을 수행하는 악성코드를 전달하여 감염을 시도한다.
 

이렇게 전달 되는 악성코드들 대부분은 공격자에 의해 사전에 안티 바이러스(Anti-Virus) 소프트웨어에 의해 진단이 되는지 테스트 과정을 거쳐 공격 성공율을 높이고 있다.

이러한 테스트의 과정은 최근 러시아에서 발견된 아래와 같은 프라이빗 AV 체커(Private AV Checker) 웹 사이트를 통해 진행되며 모두 금전적인 댓가를 지불하게 된다.

이 번에 발견된 해당 웹 사이트에서 35개의 안티 바이러스 제품들의 검사가 가능하며 1회 검사에 1 센트이며 20 달러(한화 약 22,000원)를 지불할 경우에는 500회까지 검사가 가능하다고 광고 중 이다.
 

 
해당 웹 사이트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해당 웹 사이트는 다시 아래 러시아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를 이용하여 제작하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

러시아어로 제작된 아래 웹 사이트 역시 35개의 안티 바이러스 소프트웨어를 검사가 가능하며 그 중에는 안랩의 V3 Internet Security 8.0도 포함이 되어 있었다. 그리고 1회 사용에는 15 센트, 한 달 사용에는 25 달러(한화 약 27,500원)라고 공개하고 있다.

 
이 외에도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위한 웹 사이트가 보안 업체들의 블랙 리스트(BlackList)에 포함되어 있는가를 확인하는 기능과 별도의 사설 VPN(Virtual Private Network)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웹 사이트들에서는 공통적으로 검사되는 파일들에 대해서 보안 업체들로 전달 되지 않는다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점은 악성코드 제작자 등이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전에 사전에 테스트 할 수 있어 특정 보안 소프트웨어에서 진단이 될 경우, 악성코드를 다시 제작하여 감염의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있다.

결국 블랙 마켓(Black Macket)에서 제공되는 이러한 서비스들로 인해 악성코드 제작자는 감염 성공율이 높은 악성코드를 제작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보안 사고 역시 증가 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악순환이 발생하게 되다.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회원